부산시탁구협회, 내부비리 의혹 수사 의뢰...꼬리자르기 지적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시탁구협회, 내부비리 의혹 수사 의뢰...꼬리자르기 지적도

8개월에 걸친 스포츠공정위원회 조사 결과 토대로 수사 의뢰 결정
협회 일부에서는 "문제의 본질을 놓친 단편적인 대응" 지적도

부산시탁구협회가 협회 내부에서 불거진 비리 의혹에 대해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한 재조사를 거쳐 사법당국에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하지만, 협회 일각에서는 8개월에 걸친 스포츠공정위의 조사가 협회의 고질적인 병폐를 개선하기보다는 꼬리 자르기에 급급한 결과로 이어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부산시탁구협회는 외부 인사로 구성된 스포츠공정위원 조사 결과 전임 사무국장인 A씨가 협회 예산을 부정하게 운용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7일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공정위는 A씨가 지난 2016년 생활체육을 기반으로 하는 부산시탁구연합회와 엘리트체육계의 부산탁구협회가 통합된 이후 예산을 합치는 과정에서 500여만 원을 특정인의 계좌로 넘긴 사실을 확인했다.

공정위는 이 밖에 A씨가 협회 예산을 불투명하게 운용한 여러 정황들을 확보하고 그 결과를 협회에 통보했다.

A씨는 공정위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제외한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지만, 공정위는 정황이 드러난 부분에 대한 수사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부산시탁구협회는 공정위의 조사 결과를 부산시체육회에 보고하고 사법당국에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부산시탁구협회 사무국 관계자는 "공정위의 조사결과 드러나 여러 의혹들에 대해 민간에서 확인·조처를 하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의뢰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협회의 이 같은 수사 의뢰 결정에도 협회 내부 일각에서는 공정위의 조사 결과에 의문을 나타내는 목소리는 여전하다.

공정위가 8개월간 진행한 조사 결과가 공정위 소집 근거가 됐던 협회 내부 감사 결과보다 오히려 후퇴했다는 것이다.

앞서 협회는 올해 1월 내부 감사를 벌여 지난해 협회 예산 중 5천여만원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또, 협회 전임 고위간부가 기부금 영수증을 끊은 뒤 기부금 중 일부를 반납 받은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하지만, 공정위는 문제가 불거진 이후 해당 간부가 돌려 받은 기부금 만큼의 금액을 뺀 기부금 영수증을 재발급 받았다는 이유로 조사 자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협회 내부에서는 공정위의 이번 조사결과와 수사의뢰 결정이 그동안 불거진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부산시탁구협회 한 관계자는 "문제의 본질은 협회 내부에서 이어져온 불투명한 회계 관리다"며 "의혹을 명확히 밝히고 시스템을 개선하려는 의지가 빠진 꼬리 자르기식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부산시탁구협회가 1년 가까이 끌어온 내부 비리 의혹의 진상을 사법당국에 맡기기로 했지만, 그 과정에서 불거진 내부 진통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