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아래에 신호등이" 부산 첫 바닥신호등 설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발 아래에 신호등이" 부산 첫 바닥신호등 설치

동래구에 부산 첫 바닥신호등이 설치됐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동래구에 부산 첫 바닥신호등이 설치됐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처음으로 횡단보도 바닥신호등이 설치됐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동래구 인정시장 부근 횡단보도에 '바닥형 보행보조 신호등'을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바닥신호등은 횡단보도 시작 지점 바닥에 녹색과 적색 불이 들어오는 것으로, 기존 신호등의 보조역할을 한다.

최근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며 고개를 떨구고 스마트폰을 보는 보행자들이 많아 사고 위험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바닥신호등은 시간이나 날씨에 따라 자동으로 밝기 조정이 이뤄진다.

동래경찰서 관계자는 "시민 반응을 본 뒤 관할 구청과 협의해 바닥신호등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