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절한 구독자·지구대 난동' 실시간으로 방송한 유튜버 구속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절한 구독자·지구대 난동' 실시간으로 방송한 유튜버 구속

방송을 보고 항의 차 찾아온 구독자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지구대에서 난동을 부리는 장면을 실시간 방송한 인터넷 1인 방송 진행자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특수상해미수와 폭행,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인터넷 1인 방송 진행자 A(48)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 13일 새벽 인터넷 방송을 하던 중 평소 알고 지내던 B(35)씨 부부가 거지라는 등 명예훼손성 발언을 했다

방송을 보고 있던 B씨는A씨에게 집을 찾아가겠다고 경고했고, A씨는 흉기를 들고 승강기 앞에서 기다렸다.

A씨는 실제 집을 찾아온 B씨에게 흉기를 휘둘렀지만 미수에 그쳤다.

방송 당시 A씨의 집에 함께 있던 구독자 C(47)씨는 A씨가 흉기를 들고 밖으로 나가자 이를 말리기 위해 뒤늦게 집을 나섰다.

A씨와 마주치지 못한 C씨는 아파트 주변을 돌아 다니다가 A씨 집으로 다시 돌아왔다.

한바탕 소동을 벌인 A씨와 B씨가 집에 있는 모습을 본 C씨는 A씨에게 나무라는 듯한 말을 했고, 이에 격분한 A씨는 C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

A씨는 기절한 C씨의 모습을 방송했다.

A씨는 이와 함께 10월 23일 오후 11시 30분쯤 한 경찰 지구대를 찾아가 난동을 부리고 경찰관의 멱살을 잡아 흔드는 등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그전, 포장마차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며 방송을 하다가 출동한 경찰관이 귀가조치한 것에 항의를 하기 위해 지구대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지구대에서 난동을 피우는 모습 역시 실시간으로 방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진행한 방송 내역을 분석해 앞서 있었던 범행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A씨의 방송 채널을 폐쇄할 것을 요청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