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공무원노조 "정책특보 월권 방지 대책 마련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공무원노조 "정책특보 월권 방지 대책 마련하라"

부산시 "월권 운운은 시장에 대한 모독"

부산공무원노조가 박태수 정책특보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부산시청 내 정무라인과 공무원 조직간의 갈등이 수면위로 부상하고 있다.(=자료 사진)

부산공무원노조가 박태수 정책특보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부산시청 내 정무라인과 공무원 조직간의 갈등이 수면위로 부상하고 있다.(=자료 사진)
부산시공무원노동조합이 8일 박태수 부산시 정책특보를 강하게 비판하는 성명을 내놓으면서 수면아래로 내려갔던 갈등이 다시 부상하는 모습이다.

노조는 이날 긴급운영위원회를 열고 '박태수 정책특별보좌관 사퇴 번복에 대한 부산공무원노동조합의 입장'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박 특보의 사퇴의 변이 궤변으로 일관되고 시정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도 제대로 된 사과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자신의 직장에서 성실하게 일하는 대다수 공무원을 적폐로 몰고 시정의 기본틀을 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오거돈 시장을 향해서도 "시장의 역할은 갈등과 대립을 충돌로 이끌지 않고 서로 타협하고 조정하는데 있다"며 "정무라인을 더 보강해 조직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변화를 위한 새로운 활력소로 활용하겠다는 언론보도에 우려를 금치 못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향후 조직개편시 자질과 전문성이 검증되지 않은 낙하산,보은 인사에는 조직적 저항과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부산시장은 보좌관에 기대지 말고 시정 현안을 직접 챙길것,정책특보의 월권행위에 대한 재발 방지책 마련,업무결재 시스템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강력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부산시 고위 관계자는 "월권을 운운하는 것은 오거돈 시장에 대한 모욕이다.정책특보의 권한은 시장이 부여한 권한이고 모든 사항은 시장이 판단해 결정한다.정책특보는 시장의 지시 사항을 이행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는 것 일뿐"이라며 "노조의 이 같은 주장은 위원장 선거를 의식한 정치적 주장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반박했다.

또,"부산시장은 보좌관에게 부산시정을 기대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사람을 골라 쓰는 것"이라며 "노조의 말대로라면 부산 시정을 공무원들과만 논의해야 한다는 것인데 이는 지금 행정 환경에서는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때문에,부산시 혁신의 주체가 되고자 하는 정무라인과 혁신의 대상이 되길 거부하는 공무원 조직간 갈등은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우려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