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그리워" 영락공원갔다 전동휠체어로 고속도로 역주행한 90대 할머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들이 그리워" 영락공원갔다 전동휠체어로 고속도로 역주행한 90대 할머니

신고받은 경찰, 3분 만에 현장 도착 즉각 구조

영락공원에 안치된 아들을 보러온 90대 할머니가 길을 착각해 전동휠체어를 탄채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부산 CBS)

영락공원에 안치된 아들을 보러온 90대 할머니가 길을 착각해 전동휠체어를 탄채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부산 CBS)
12일 오후 1시 12분쯤, 부산경찰청 112 신고 전화에 불이 났다.

한 할머니가 전동휠체어를 타고 빠른 속도로 고속도로를 역주행하고 있다는 것.

신고를 전해받은 금정경찰서 팔송파출소는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94살 A할머니는 경부고속도로 경부 톨게이트를 지나 시내 방향 400m 지점 1차로를 건너고 있었다.

해당 고속도로는 곡각지와 오르막, 내리막이 많은 데다 차량이 빠르게 움직여 자칫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A 할머니는 "며느리와 함께 영락공원에 안치된 아들을 추모하러 왔다가 며느리와 길이 엇갈려 고속도로로 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A 할머니는 넓은 대로로 내려가다 보면 며느리와 마주칠 줄 알고 계속 이동하다 실수로 고속도로로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할머니는 "경찰관이 아니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소식을 듣고 뒤늦게 현장에 온 며느리도 "영락공원 인근을 샅샅이 뒤져 어머니를 찾았는데 보이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며 경찰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현장에 출동한 이준석 경사, 방병찬 순경은 "시민들의 빠른 신고와 관심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서 보람차다"고 웃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