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회계법인 잦은 감사보고서 정정실태 '여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내회계법인 잦은 감사보고서 정정실태 '여전'

감사보고서 정정 횟수, 해마다 증가
전재수 “회계법인은 물론 기업 신뢰도까지 해치는 감사보고서 정정 최소화돼야”

국내 회계법인들의 감사보고서 정정실태가 심각한 수준이며 정정 횟수 또한 해마다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강서구 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3년간(2016~2018.8) ‘국내회계법인 감사보고서 정정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2018년 8월까지 국내회계법인의 감사보고서 정정된 횟수는 총 4,428건에 달했다.

특히, 국내회계법인의 감사보고서 정정 횟수는 2016년 1,417건, 2017년 1,493건, 2018.8년 1,518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감사보고서 정정 횟수의 경우 2016년(1,229건)과 2017년(1,233건)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2018년 들어서면서 급격히 늘어나 올해 8월 기준으로 1,281건을 기록했다.

이 추세대로 라면 지난 2015년(1,402건)을 크게 웃돌것으로 예상된다.

또 연결감사보고서 정정 횟수는 2016년 188건에서 2017년 260건, 2018년 8월 기준 237건으로 개별감사보고서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올해의 경우 1월부터 8월까지의 건수임을 감안한다면 올 연말에는 앞자리 수가 달라질 가능성도 높다.

감사보고서 정정이 논란을 빚는 이유는, 대규모 영업손실 등 기업의 중요한 사항에 관해 정정되는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차바이오텍, 메디포스트. CMG 제약 등 6개 바이오 기업은 연구개발비용 상당분을 자산으로 처리해온 관행이 문제가 되자, 연구개발비 자산화 요건을 강화한 재무제표를 재작성한 후 감사보고서를 정정했다.

이 정정보고서에 따르면 차바이오텍의 경우 지난해 1억원 흑자를 보였던 영업이익은 67억 원 적자로 전환됐고, 연구개발비는 251.1% 증가했다.

메디포스트의 영업손실폭도 500만원 수준에서 36억원으로 크게 악화됐다.

전재수 의원은 “기업을 판단할 때 중요한 기준으로 작용하는 감사보고서의 지나치게 잦은 정정은 결국 해당 회계법인은 물론 기업에 대한 신뢰를 해치게 된다”며“제출 이후 정정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사전에 더욱 철저한 검증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