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전문대학생 42만 명 학업 중도포기, 매년 증가 추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학·전문대학생 42만 명 학업 중도포기, 매년 증가 추세

15년 4.97%, 16년 5.10%, 17년 5.12%로 매년 증가 추세

최근 3년간 대학·전문대학생 42만 명이 학업을 중도 포기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대학과 전문대학 중도탈락 학생 현황’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학생 42만 명이 학업을 중도에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유별 중도탈락 학생 현황을 살펴보면 2015년과 2016년에는 대학은 자퇴, 전문대학은 미복학 학생이 가장 많았다. 2017년에는 대학과 전문대학 모두 자퇴 학생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중도탈락 비율을 살펴보면 2015년 4.97%, 2016년 5.10%, 2017년 5.12%로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도탈락 예방과 관련해 교육부는“대학생 학업중단의 주된 사유는 자퇴 및 미복학으로 학생의 개인적인 사정 및 선택(타 대학 진학 등)에 의한 것이므로, 대학생 중도탈락 발생 예방을 위한 교육부 차원의 일률적 대책 마련은 신중하게 검토될 사항”이라고 답했다.

김해영 의원은 “학생 수 감소에 따라 중도탈락 학생 수는 감소하는 것으로 보이나 전체적 비율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고등학교 졸업 후 부푼 꿈을 안고 대학에 입학한 학생들의 꿈이 꺾이지 않도록 다각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