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원전에 짝퉁 부품 납품해 20억 챙긴 업자 구속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한빛원전에 짝퉁 부품 납품해 20억 챙긴 업자 구속

국내 원전에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이른바 짝퉁 부품을 납품해 수십억원을 챙긴 해외 원전 부품 생산업체 전 영업부장이 구속됐다.

부산지검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과 업무상 배임 혐의로 해외 원전부품 생산업체 A사 전 영업부장인 B(43)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사 국내 대리점 영업부장이던 B씨는 지난 2011년 초 한국수력원자력 전남 영광 한빛원자력본부와 A사의 비상 디젤발전기 호스 부품 계약을 맺은 뒤 부산의 한 영세 공업사에 의뢰해 제작한 모조품을 납품해 20여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납품한 짝퉁 부품은 비상 디젤발전기 내외부에 물과 기름을 공급·배출하는 호스로 문제가 생기면 발전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측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이 부품을 영광 한빛원전 비상 디젤발전기에 사용했다가 뒤늦게 정상 부품으로 교체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