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공동어시장 사장 선거 또 실패...내달 다시 실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공동어시장 사장 선거 또 실패...내달 다시 실시

지난 8월 한차례 무산된 부산공동어시장 대표이사 선출이 재개됐으나 또다시 무산됐다.

부산공동어시장 출자 5개 수협 조합장들은 11일 임시총회를 열고 최종후보 2명에 대한
투표를 실시했으나 4표를 얻는 후보가 나오지 않아 무산됐다.

5개 수협 조합장들은 이날 대표이사 추천위원회가 1순위 최종 후보로 선정한 박세형 전 전국수산물중도매인협회장에 대한 대표이사 선임 찬반 투표를 했다.

투표 결과 1순위 후보였던 박세형 전 협회장은 5개 수협 조합장들로부터 4표 이상의 찬성표를 얻지 못했다.

공동어시장 정관상 출석회원(5개 수협 조합장)의 3분의 2 이상, 즉 4표 이상을 확보해야 후보가 당선된다.

2순위 후보였던 박병염 부산수산물공판장 중도매인협회장과 박형환 전 공동어시장 총무상무도 4표 이상을 얻지 못했다.

지난 8월 22일 열렸던 대표이사 선출을 위한 총회에서도 박세형 전 협회장과 박병염 협회장이 모두 4표 이상을 획득하지 못해 선출이 무산된 바 있다.

정관에 따라 부산공동어시장 대표이사 선거는 후보 모집 절차부터 다시 시작한다.

대표이사 추천위원회가 다시 1·2순위 후보를 선출하면 이달 29일 다시 임시총회를 열어 새 대표이사 선출 투표를 한다.

지역 수산업계는 2차례의 대표 선출 무산이 모두 예견된 사태라고 지적하고 있다.

기존의 선거제도를 바꾸지 않으면 이달 29일 열리는 선거에서도 또 대표이사를 선출하지 못할 것이으로 우려하고 있다.

수산업계는 "꼭두각시 역할을 하는 대표이사 추천위원회를 없애거나 중립적 인사를 대거 포진시켜 개혁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추천위가 후보를 선출하는 과정부터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