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올림픽 '세계인문학 포럼' 31일부터 부산서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인문학 올림픽 '세계인문학 포럼' 31일부터 부산서 개최

인문학의 올림픽으로 불리며 올해 5회째를 맞는 세계인문학포럼이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부산 수영구 망미동 F1963 석천홀에서 개최된다.

‘부산시는 계인문학포럼’이 2011년 부산에서 최초 개최된 이래 2012년 제2회에 이어 5회째인 올해 또 부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 제5회 포럼은 이전보다 크게 확대돼 41개국에서 엄선된 100명 이상의 해외 인문학자들과 국내 대표적인 인문학자 30여 명이 참여한다.

개회식은 10월 31일 오후 1시 30분, F1963 석천홀에서 개최되며, 유네스코 인문사회분야 총괄책임자 나다 알나시프(Nada Alnashif)와 미국 국립인문학재단(National Endowment for Humanity) 존 피드(J. Peede) 의장 등 세계인문학의 중심 기구 대표들이 참여한다.

포럼의 전체 기조 강연에는 미국 사학계의 거두인 타일러 스토발(Tyler Stovall) 교수(미국 역사학회 회장), 로지 브라이도티 교수(유트레흐트대학교), 왕후이 교수(칭화대학교), 한국인으로는 이한구 명예교수(성균관대학교)가 나선다.

인문학도는 물론, 인문학에 관심있는 일반인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국제학술대회인만큼 개·폐회식과 전체회의, 기조강연을 제외한 24개 분과회의는 영어로 진행된다.

이번 인문학 포럼에 참가 신청은 10월 19까지 온라인으로 사전등록
(https://goo.gl/forms/GTfqR81l8hwtSYH43) 신청하면 되고 참가비는 무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