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 당연직 위원장 권한, 시민에게 돌려준다

시민 주인 시정 실현위해 민간조직위 위원장직 민간 이양 추진
일자리, 주민참여, 복지, 환경 등 4개 분야 워킹 그룹 구성
시장이 직접 참여해 실현가능한 정책 도출

앞으로 부산시이 당연직으로 맡아오던 민간위원회 14개 위원장직이 시민들에게 돌아간다.

부산시는 민간 조직위원회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조직위원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조직위원회, 부산국제매직페스티벌 조직위원회, 부산건축제 조직위원회 등 4개 위원장직을 민간에 이양한다고 16일 밝혔다.

민간 조직위원회 가운데 법령이나 정관 등으로 부산시장이 당연직 위원장을 맡아오던 위원회는 모두 14개다.

시는 민선7기 '시민중심' 시정철학 구현을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먼저 시는 14개 민간조직위원회 중 다년간 행사 개최로 자생력을 갖춘 4개 민간 조직위원장직을 우선적으로 민간에게 이양할 계획이다.

나머지 10개 민간조직위원회도 자체 역량이 강화하고, 내부 공감대가 형성되면 단계적으로 위원장직을 민간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이양 조직위원별로 총회를 거쳐 정관개정을 통해 올해 안에 위원장직
민간이양을 완료할 방침이다.

또 부산시는 행정 내부 위원회 핵심역량 강화를 위해 주요 심의·자문위원회 기능을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일자리(일자리위원회) △주민참여(주민참여예산위원회) △복지(부산 건강복지위원회) △환경(부산 환경에너지위원회) 등 4개 분야에 시장이 직접 참여하는 워킹그룹(실무위원회)가 꾸려져 운영된다.

워킹그룹은 시장이 직접 참여해 분야별로 실질적 정책결정과 조정기능을 수행함으로써 정책 실효성과 실행력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존의 해양수도정책심의회, 남북교류협력위원회 등이 실질적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확대개편해 운영한다.

특히, 기존 해양수도정책심의회를 확대해 젊고 참신한 30~40대 지식인, 부산발전연구원, 국책연구원, 특별지방행정기관, 상공계 등을 총망라한 ‘동북아 해양수도 위원회’로 재구성할 계획이다.

해양수도정책심의회는 동북아 해양 기능 허브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면서 민선7기 비전인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를 앞당겨 실현할 것이라고 시 관계자는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위원회 활성화 계획은 헌법과 법률에 따라 시민들이 위임해 주신 권한 중 일부를 다시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민선7기 부산 시정철학의 출발점"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주인인 부산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권한, 권력을 이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