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년 만에 만난 은인" 영국 입양여성, 40여년만에 돌봐준 할머니와 상봉

43년 전 영국으로 입양됐던 여성이 부산 경찰의 도움으로 입양 전에 자신을 돌봐줬던 할머니를 만나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부산 CBS)
43년 전 영국으로 입양됐던 여성이 부산 경찰의 도움으로 입양 전에 자신을 돌봐줬던 할머니를 만나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1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영국 국적의 조순희(43)씨는 지난 14일 오후 3시 사회복지사와 함께 남포지구대를 방문했다.

조 씨의 사연은 이랬다.

조씨가 1975년 11월 16일, 부산의 한 집 대문 앞에 버려졌었는데 그 때 한 젊은 새댁이 따뜻하게 돌봐줬고 이를 잊을 수 없다는 것.

40여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그 인연을 찾아 꼭 보답하고 싶다고 조씨는 전했다.

조씨의 기억은 자신을 돌봐준 새댁이 당시 43살의 홍모 씨였다는 것과 그집 주소가 부산 중구 남포동 1가 58라는 사실.

당시 홍 씨는 대문 앞에 버려진 갓난아이를 정성껏 보살폈지만, 자신이 키울 수 없는 형편이라 해외 입양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왔다고 사회복지사는 설명했다.

43년 전 입양 당시의 조순희씨의 모습.40여년 만에 자신을 돌봐준 은인을 만난 조씨는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친부모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다. (부산 CBS)
사연을 들은 남포지구대 심재원 순경은 자갈치 건어물시장 일원을 샅샅이 수소문한 끝에 6시간 만에 홍 씨가 여전히 이 일대에 생활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의 주선으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43년의 세월에 한 사람은 77세의 할머니가, 또 한 사람은 중년의 여성이 됐지만 한눈에 서로를 알아보며 두 손을 마주 잡았다.

조 씨는 "43년 전 홍 할머니의 따뜻한 도움으로 훌륭하게 자랄 수 있었고,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할 수 있었다"며 "홍씨와 경찰의 도움으로 마음속 한켠에 있던 뿌리를 찾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자신을 낳아 준 친부모 관련 정보가 전혀 없어 찾을 길이 막막하지만, 자신의 어릴 적 사진을 공개하면 부모님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작은 희망도 가져본다"며 자신의 사진을 공개해 달라고 요청했다.

말이 통하지 않지만 홍 씨도 한눈에 조씨를 알아보고 손을 잡고 상봉의 기쁨을 나누며 친 부모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따뜻한 말을 건넸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