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주, 월평균 매출 대비 가맹수수료 최대 70% 달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편의점주, 월평균 매출 대비 가맹수수료 최대 70% 달해

편의점 G사20~65%, C사 20~50%, S사 15~70% 이르러

최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편의점 업주들의 고충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편의점주의 매출액을 옥죄는 것은 가맹수수료인 것으로 조사됐다.

편의점주의 월 매출 이익에 대비해 가맹수수료 비율이 최대 70%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따.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공정거래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2016년 기준)에 따르면 도소매업자인 편의점주의 월 평균 매출 이익 대비 가맹수수료 비율은 15%에서 최대 70%였다.

2016년 기준 편의점주 월 평균 매출액은 3,830만원이다.

월 매출액에서 가맹 본사에 상품 매입 원가 약 70%를 납부한 후 남은 금액(매출 총 이익)을 가맹 본사와 점주가 일정 비율로 수익 배분한다.

이때 편의점 가맹점주가 월 매출 이익 대비 본사에 납입하는 금액의 비율은 15~70%다.

편의점 3사(G사, C사, S사)의 가맹수수료는 최소15%에서 최대70%까지 달한다.

가맹수수료가 적은 창업모델의 경우 임차료는 가맹점주가 부담해야 한다.

반면에 E사의 경우 창업모델에 따라 60만원, 110만원, 150만원의 월 회비를 내거나 상품 매입금의 15%로 가맹수수료를 납부하는 창업모델을 운영해 업주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이는 타 편의점에 비해 적은 비용을 본사에 납부하는 것이다.

때문에 편의점주의 가장 큰 부담인 가맹수수료를 낮추는 방안이 추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