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대통령 비선실세다" 취업 명목 돈뜯은 60대 여

대통령 '비선 실세'를 사칭하며 청와대 비서관으로 임용되게 해주겠다고 속여 2억원을 받아 가로챈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6일 사기 등의 혐의로 A(66·여)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김장을 해주고 자주 만나는 등 최측근 비선 실세라고 속이고 2013년 6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대학교수였던 B(61) 씨에게 접근해 차관급인 청와대 비서관에 임용되도록 해주겠다며 1억9천6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A 씨는 대통령 명절선물 구매나 의상비, 해외 순방 경비 등 각종 명목으로 모두 127차례에 걸쳐 돈을 뜯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 씨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정치자금 명목으로 2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지명수배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를 비서관으로 임용시켜 줄 수 있지만 높은 분에게 누를 끼칠 수 없어 임용을 미뤄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 씨가 수배중인데다 도주 우려가 있어 구속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