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직원 사칭, 보이스피싱 송금책 20대들 붙잡아

부산 영도경찰서는 16일 금융감독원 직원이라고 속여 전화금융사기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수천만원을 받은 뒤 사기조직 총책에게 전달한 혐의(사기 등)로 주류회사 영업사원 A(24) 씨를 구속하고 B 씨(24)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7월 27일부터 8월 10일까지 보름 동안 서울, 경기, 대구 등의 전화금융사기 피해자 5명에게 접근해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 6천888만원을 받아 총책에게 전달하고 피해금의 3∼4%를 수수료 명목으로 받은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인터넷에서 '고액 아르바이트'광고를 보고 보이스피싱 송금책을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범행을 하던 중 욕심이 생겨 마지막 피해자로부터 받은 1천920만원은 사기조직에 전달하지 않고 자신들이 나눠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