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사퇴하라" 동아대 · 한국해양대 학내 갈등 심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총장 사퇴하라" 동아대 · 한국해양대 학내 갈등 심화

온갖 비리 동아대 · 교육부 하위 평가 한국해양대…'총장 책임론' 대두

동아대학교

동아대학교
부산지역 주요 대학에서 총장 사퇴를 촉구하는 봇물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경찰 수사로 교직원들의 온갖 비리가 드러난 동아대와 교육부의 대학역량진단평가에서 하위 평가를 받은 한국해양대 내부에서 각각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4일 전국대학노동조합 동아대학교지부에 따르면, 교직원 채용비리와 논문 대필 강요, 금품 수수 등 각종 비리가 경찰수사로 드러나자 학내에서 '총장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한석정 동아대 총장은 이례적으로 성명서를 내고 교직원들이 일련의 비리 사건에 연루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 총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채용 비리와 관련한 경우는 학교 측이 취할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가 이루어질 예정"이라며 "비리와 관련된 교직원 전원에게는 직위해제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노조는 지금의 사태를 악화시킨 장본인이 한 총장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노조 역시 지난 13일 성명서를 내고 "학내 혼란을 방치하고 사태를 키운 한 총장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면서 "대학의 늑장 대응으로 부산경찰청의 수사까지 진행되고,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본부가 경찰의 압수수색을 당하는 치욕을 겪었다"고 밝혔다.

또 "한 총장은 학내 비리를 문제 제기하는 노동조합과의 면담을 줄곧 회피하더니, 경찰수사가 나오자 구성원에 대한 징계로 국면 전환을 꾀하려 한다'면서 "사태를 키운 한 총장 스스로 책임을 지고 물러남이 옳다"고 강조했다.

한국해양대 홈페이지 캡쳐

한국해양대 홈페이지 캡쳐
한국해양대에서는 박한일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총궐기대회가 열릴 정도로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한국해양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해양대가 '역량강화대학'으로 분류된 것과 관련해 지난 13일 박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총궐기대회가 열었다.

교수회와 학생, 교직원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는 "해양대가 그동안 외형에만 치중하고, 교육과 학생 지원에 필요한 내실을 다지지 못한 탓에 교육부로부터 저조한 평가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대학역량진단평가 결과에 따라 해양대는 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되지 못해 앞으로 정원 감축과 재정 지원 제한 등의 조처를 받게 된다.

총장 측은 아직 자진사퇴와 관련해 뚜렷한 입장을 나타내지 않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