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체납 지방세 징수에 빅테이터 활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시,체납 지방세 징수에 빅테이터 활용

부산시가 체납된 지방세 징수에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다.

부산시는 14일 오후 2시 부산시청에서 세무공무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효율적인 지방세 체납액 회수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보고회를 연다.

체납자 빅데이터 분석은 세정담당관실 체납정보와 신용평가사의 신용정보를 결합해 체납자 가운데 회수 확률이 높은 우선순위 체납자를 가려내기 위한 것이다.

분석 결과 체납 기간이 길수록 고액·상습체납자가 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체납 발생 1년 안에 집중적으로 회수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이번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활용해 체계적인 지방세 체납액 회수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

회수 확률이 높은 체납자를 중심으로 자진 납부를 유도하는 징수 활동을 하고 복지대상자 등 회수 가능성이 낮은 체납자는 결손 처분하거나 징수 유예하는 등 효율적인 체납액 징수 체계를 갖춰갈 계획이다.

올해 1월 기준으로 부산시 본청에서만 5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는 7천여 명에 달하며 지방세 체납액도 469억원에 이른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