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수백만원어치 의류 훔친 베트남 자매

부산 금정경찰서 (사진=송호재 기자)
부산에서 의류 수십점을 훔쳐 달아난 베트남 국적의 자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베트남 국적 A(30·여)씨 자매를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자매는 지난 7월 18일 오후 3시 50분쯤 부산 금정구 장전동의 한 대형 의류매장에 들어가 의류 70점, 시가 330만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미리 준비한 쇼핑백에 훔친 의류를 담아오는 수법으로 절도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이미 또다른 대형 의류 매장에서 절도 혐의로 수감된 A씨를 상대로 범행 사실을 확인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