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전-마산 복선전철 공사 현장서 외국인 노동자 굴삭기에 치여 사망

13일 오후 3시 40분쯤 부산 강서구 대저2동 부전~마산 간 복선전철 공사현장 지하 2층에서 선로 바닥 조성 작업을 하던 캄보디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 A(32)씨가 굴삭기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석 달 전 취업비자로 국내에 입국해 지난 7월부터 부전~마산 복선전철 공사현장에서 일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지하 벽면 콘크리트 분쇄작업을 하던 굴삭기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굴삭기 체인타이어에 치여 숨진 것으로 보고, 관리 감독자를 대상으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