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부동산 대책] 지역 부동산 시장에는 악재 될 듯

그렇지 않아도 집값 떨어지는 부산,거래 실종 우려

김동연 경제부총리 등 관련 부처장들이 13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하고있다.(=박종민기자)
정부가 13일 종합부동산세 강화를 골자로 하는 부동산대책을 발표하자,부산에서는 그렇지 않아도 침체된 부동산 경기가 더 얼어붙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부산 남구 대연동 혁신지구에서 부동산중개업을 하는 A씨는 "부산의 부동산 경기는 거의 얼음이다.거래가 없다.팔고 싶어도 살 사람이 없어 팔 수 없는 실정"이라며 현재 부산의 부동산 경기를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지역에는 악재가 될 것으로 우려된다.

수도권 집값 안정에는 역할을 하겠지만 집값이 떨어지고 있는 부산 같은 지역에는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부동산 서베이 이영래 사장은 "부산은 지난 8.2부동산 대책 이후 집값이 계속 떨어지고 있는데 종부세까지 강화됐으니 지역 시장에는 부담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부산주택건설협회에서도 정부 대책이 지역의 부동산 시장에는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주택건설협회 손철원 사무처장은 " 부산은 전국적으로 초기분양률이 제일 낮은 수준이고 미분양물량도 많은 실정이다.그런데 정부 대책이 지역 현실은 그대로 두고 수도권 풍선 효과만 우려해 규제하면서 부산은 어려운데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의 청약조정지구 해제를 건의하며 정부의 조치를 기대했는데,오히려 종부세 강화와 주택담보대출 등의 규제가 더해지면서 침체된 지역 경기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것이부산지역 부동산 업계의 대체적인 반응이다.

다만,정부는 이날 대책 발표에서 "시장 과열이 있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 대해서는 시장 모니터링을 통해 필요시 신속하게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 해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때문에 지역 실정에 맞는 부동산 대책이 추가로 나올지 지역 부동산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