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째 동행.. BNK부산은행, 부산국제영화제에 7억7천만원 후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23년째 동행.. BNK부산은행, 부산국제영화제에 7억7천만원 후원

부산국제영화제 후원기업 중 유일, 1회부터 23년째 후원 이어가
영화제 발전기금, BNK부산은행상 수여, 전산장비 지원 등 다양한 분야 지원키로

사진 왼쪽부터 이용관 BIFF 이사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전양준 BIFF 집행위원장 (사진 = 부산은행 제공)

사진 왼쪽부터 이용관 BIFF 이사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전양준 BIFF 집행위원장 (사진 = 부산은행 제공)
BNK부산은행은 오는 10월 4일 개막하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총 7억7천만원을 후원한다.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13일 오전 부산은행 본점에서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약정식을 맺고 발전기금 4억원, 'BNK부산은행상' 시상금 미화 2만 달러, 3억 5천만원 상당의 전산기기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은행은 1996년 ‘제1회 부산국제영화제’부터 23년째 한 해도 거르지 않고 후원을 이어오고 있는 유일한 후원사다.

부산은행은 수수료 없이 전 영업점에서 일반 상영작 예매를 지원하고, 금융과 문화콘텐츠를 접목한 ‘BIFF사이버지점’을 별도로 운영한다.

또, 부산영상위원회와 함께 해운대 시네마하우스 2층에서 영화인들을 위한 라운지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화제를 지원하고 있다.

BNK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영화제로 시작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제로 거듭난 부산국제영화제의 발전을 기원한다”며, “지역대표 금융기관으로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 제일의 영화제로 새로운 역사를 쓰는 날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10일간 개최되며, 9월 27일 오후 2시부터 부산은행 전 영업점을 통해 영화제 개·폐막작을 제외한 일반 상영작 예매가 가능하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