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가대교 음주 난동 25t 트레일러 기사 구속…"도망 우려"

경남 거제와 부산을 잇는 거가대교에서 만취 상태로 25t 트레일러를 몰며 난동을 부린 50대 운전기사가 구속됐다.난동 부린 트레일러(사진1)와 망가진 순찰차(사진2) <사진=부산 경찰청 제공>
경남 거제와 부산을 잇는 거가대교에서 만취 상태로 25t 트레일러를 몰며 난동을 부린 50대 운전기사가 구속됐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박원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음주 운전과 교통방해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25t 트레일러 운전기사 김모(57)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고 13일 밝혔다.

박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혐의사실과 같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김씨에 대한 구속 사유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쯤부터 5시간 가량 거가대교 위에서 만취 상태로 25t 트레일러를 몰며 출동한 경찰순찰차를 파손하는 등 교통 방해와 음주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특공대까지 투입돼 실탄을 사격한 뒤 트레일러 창문을 깨고 들어간 끝에 김씨를 제압할 수 있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